바로가기 메뉴


a

:정보센터:뉴스

뉴스

게시판 목록
간편식 HMR 시장 크게 늘어 … 반찬가게 프랜차이즈도 가맹늘어
작성일 2017.02.20 조회수 471
파일첨부

간편식 HMR 시장 크게 늘어 … 반찬가게 프랜차이즈도 가맹늘어


우리나라 가정간편식 HMR 시장규모가 지난 2015년 기준으로 1조 6,720억원으로 1인‧맞벌이 가구 수요 확대로 5년 사이 51.1% 성장한것으로 나타났다.

농림축산식품부는 이같은 내용을 소개하는 간편식 품목 3종(도시락, 레토르트, 신선편의식품) 보고서 발간했다.

보고서에 따르면, 간편식 출하액이 지난 2011년 1조 1,067억원에서 2015년 1조 6,720억원으로 늘어났다.
품목비중은 즉석섭취식품(59.3%), 즉석조리식품(34.9%), 신선편의식품(5.7%)에 달했다.

@머니S MNB, 식품 유통 · 프랜차이즈 외식 &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

또 도시락 시장 간편·가성비 트렌드에 힘입어 지속 성장했다. 편의점 도시락의 경우는 지난 2013년 780억원에서 2015년 1,329억원으로 70.4%성장했다.

도시락은 편의점에서 구매하여, 집에서, 혼자, 일주일에 1~2번, 점심에 먹는것으로 분석됐다.

이밖에도 레토르트 시장, 카레‧짜장 점유율 줄고, 탕‧국‧찌개류 늘어났다.
간편식 레토르트 소비시장의 경우는 2013년 1,052억원에서 2015년 1,287억원으로 22.3%성장했다.

신선편의식품시장(샐러드, 간편과일 등), 간편성 및 건강에 대한 관심증가로 최근 5년 사이 59.1% 증가했다.
보고서의 자세한 내용은 식품산업통계정보시스템에서 볼 수 있다.

농식품부 박병홍 식품산업정책관은 “가정 간편식 시장의 지속 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R&D 등 정책적 지원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”고 밝히고, “가정 간편식 시장 성장을 통해 고품질의 우리 농산물 소비가 촉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‘고 말했다.

한편, 프랜차이즈 HMR 관련식품 시장도 크게 늘어났다. 대표적인 반찬가게 창업 브랜드인 '진이찬방'을 선두주자로 오레시피, 요리전문가 빅마마 이혜정의 '밥친구' 등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.
강동완 enterfn@mt.co.kr  | twitter facebook  | 

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'머니S'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.

이전글 1분 스낵경제 - 1코노미
다음글 <싱글슈머 전성시대>혼밥족 매출 수직상승
      
a